찾아갔다”, 백반기행 81회 원조 디바 가수 민해경, 허영만, 경기도 파주 백반기행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가수 민해경, “생활비 없어서 고 2때 밤업소

 

민혜경이 가수가 된 이유에 대해 돈을 벌어야 했다며 가난했던 시절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81회에서는 원조 가수 민혜경이 허영만과 함께 경기 파주 백반기행을 다녔다.

이날 민해경은 자신이 가수가 된 이유가 가난 때문이라고 말했다.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다. 돈이 없는 게 너무 싫었다”며 “생활비를 벌기 위해 고교 2학년 때 교복을 입고 야시장에 갔다. 들어가려다 학생이 올 자리가 아니라며 제지했다고 말했다.

민혜경은 당시 오디션을 보면서 매니저들에게 노래를 누가 잘 부르냐고 입소문을 타 다행히 제작사를 만나 데뷔하게 됐다고 밝혔다.

민혜경은 “나는 돈 모으는 게 취미다. 정말 아무것도 없던 시절이 길었다며 “은행을 다니면서 통장이 하나씩 불어나 금액이 오를 때 기쁨이 컸다”고 고백했다.

가수 민혜경의 59세(만 58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