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증강현실 등 교육 LG CNS, 중학생에게

 LG CNS는 올해 중학생 2천500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증강현실(AR) 등 IT 신기술을 결합한 소프트웨어(SW) 교육 프로그램 ‘LG CNS 코딩 지니어스(Coding Genius)’를 실시한다.

14일 LG CNS는 서울 강북구 신일중 학생 118명을 대상으로 올해 코딩 지니어스 교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LG CNS 코딩 지니어스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코딩 등 SW 교육을 통해 창의력과 사고력을 높이기 위해 2017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전국 50개 중학교 6천여명이 교육을 받았다.

올해는 특히 IT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미래 직업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증강현실(AR) 등 IT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했다.

우선 ‘빅데이터 과학자’라는 과목을 신설해 빅데이터 수집, 분석, 시각화 과정을 진행한다.학생들은 음식· 등 관심 있는 분야를 주제로 의미 있는 정보를 찾아 추천하는 빅데이터 모델을 직접 만들 수 있다.

프로그램을 만드는 코딩 과정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했다.태블릿PC로 코딩 지니어스 교재를 비추면 화면에 나온 3차원 가상정보를 움직여 다양한 알고리즘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자동차 로봇을 활용해 각광받고 있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영역인 자율주행차를 만들어보는 과정도 진행한다.LG CNS 코딩 지니어스는 올해 서울·충청·호남 등지에서 총 22개 중학교를 선정하며, LG CNS 임원 100여명이 재능기부 형식으로 학교를 직접 방문해 교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