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 3 자율주행 데몬스트레이션 세종BRT 노선에서 대형버스로

 

세종시내 BR T(간선급행버스) 노선에 3등급 자율주행 대형버스가 실증에 나섰다.3레벨 자율주행은 앞뒤 차량간 간격과 도로환경에 맞게 속도를 조절하며 버스정거장 정차면에 맞춰 정밀정차가 가능하다.또 차량 주행 책임이 자율주행시스템에 있고 탑승자는 긴급상황에서 운행을 관리하는 보조 역할을 하는 단계에서 자율주행시스템이 차량 제어와 환경을 동시에 인식해야 한다.세종시(세종시장 이춘희)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일 일반버스가 오가는 실제 도로 상황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대형 전기버스 운행을 시연했다.자율협력주행은 자율주행차와 일반 차량이 인프라와 협력해 안전한 도로주행을 실현하는 기술로 현재 서울과 제주 등 전국 600㎞ 구간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이에 앞서 세종시는 국토부와 함께 도심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한 대중교통 운행을 목표로 2018년부터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해왔다.이는 한국교통연구원 서울대 세스트 등 12개 기관이 참여하는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연구 사업으로 관련 예산만 내년 12월까지 총 134억4000만원이 투입된다.이날 세종시 BRT노선 6km 구간에서 열린 시범에서는 일반차량과 혼재된 상태에서 자율주행, 버스정류장 정밀정차, 버스와 인프라간 , 승하차 예약 알림 등의 서비스가 진행됐다.

특히 지난해에는 중소형버스로 시연했으나 이번에는 일반버스가 운행하는 노선에 따라 대형버스로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한편 세종시와 국토부는 내년에는 주요 노선을 운행하는 대형버스에서 승객의 집 앞까지 운행하는 중소형버스로 갈아타는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복합적인 환승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또 환승서비스는 버스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승객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승하차를 예약하면 자율주행버스가 실시간으로 경로를 변경해 승객을 태우거나 내리는 수요응답형으로 개발한다.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자율주행이라는 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해 큰 노력을 해왔다”며 “이번에 국토부가 지정한 시험운행지구 등을 활용해 앞으로도 자율주행 상용화 선도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